기사검색

"직장 내 괴롭힘 피해자 4명 중 1명은 정신질환 호소"

직장갑질119 "정신과 방문 시 피해사실 구체적으로 알리고 증거 모아야"

가 -가 +

김종목 기자ㅣ
기사입력 2019/10/09 [16:12]

 

"상사의 괴롭힘 때문에 주말 내내 불면증에 잠을 설쳐

 


자살하고 싶어요
" "퇴근길에 공황장애 증상이 와서 정신과에서 화병 진단을 받고 항우울제를 복용하고 있어요"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직장 내 괴롭힘을 금지하는 개정 근로기준법·산업재해보상보험법이 시행된 올해 716일부터 930일까지 이메일로 제보된 직장 내 괴롭힘 사례 377건 중 98(25.9%)은 정신 질환을 호소하고 있었다고 9일 밝혔다.

 

직장갑질119"정신 질환과 관련된 업무상 재해 인정은 201530.7%, 201641.4%, 201755.9%, 201873.5%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직장 갑질, 정신 질환에 대한 인식 변화가 함께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근로복지공단은 정신질환 관련 산재 판정의 신속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개선을 촉구했다.

     

직장갑질119"개정 산재보험법 시행 이후 직장 내 괴롭힘 때문에 발생한 정신질환은 업무상 재해로 인정될 수 있다""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하는 경우 의사에게 직장 내 갑질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려 주고, 괴롭힘과 정신 질환 간 인과관계를 입증할 증거를 수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