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지분 5% 이상 '슈퍼개미' 72명…1인당 평균 172억원어치 보유

최고 '큰손'은 5천700억원 보유 신동국 대표…최연소는 32세

가 -가 +

유정재 기자
기사입력 2019/10/08 [06:56]

▲ 주식 시장(자료 화면)

 

국내 상장사의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이른바 '슈퍼개미'72명이나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주식갑부'가 보유한 지분의 평가액은 총 12천억원을 훨씬 상회하며, 특히 22명은 각각 100억원어치 이상의 주식을 가진 '큰 손' 개인투자자로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정보 분석업체인 한국CXO연구소(소장 오일선)에 따르면 국내 상장기업의 지분을 5% 이상 가진 주요 주주 가운데 단순 투자 목적으로 지분을 보유한 개인은 모두 72명이었으며, 이들이 가진 주식 종목은 78개였다.

 

코스닥 기업이 66(84.6%)으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코스피 기업은 12(15.4%)이었다.

      

이들 '슈퍼개미'가 보유한 주식의 가치는 지난 1일 기준으로 약 12400억으로 집계됐다. 1인당 약 172억원어치를 보유한 셈이다.

 

최고 주식갑부는 한미약품[128940](지분율 7.71%)과 한미사이언스[008930](12.3%) 주식을 동시에 보유한 신동국 한양정밀 대표이사다. 올해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 대표가 보유한 두 회사 지분은 5787억원어치다.

      

'주식 농부'로 유명한 박영옥 스마트인컴 대표는 조광피혁[004700]을 비롯해 9개 상장사의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유 지분의 가치는 총 894억원으로, 신 대표에 이어 두번째로 많았다.

    

이밖에 레고켐바이오[141080]에 투자한 조긍수 씨(430억원), 크리스탈지노믹스 지분을 5.98% 보유한 양대식 씨(342억원), 국도화학[007690] 지분을 약 8% 가진 손동준 동일기연 대표(233억원) 등이 '슈퍼개미 톱5'에 이름을 올렸다.

 

출생연도별로는 1960년대와 1950년대 출생자가 각각 22명과 21명으로 비슷했으며, 1970년대 출생자가 16명이었다. 1949년 이전에 태어난 투자자가 11명이었고, 1980년대 이후 출생자도 2명 있었다.

 

특히 코스닥 업체 에이피티씨[089970] 주식을 5% 이상(76억원) 보유한 최영근 씨가 1987년생(32)으로 '최연소'였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