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노벨 생리의학상, 美케일린 등 3명…"세포의 산소이용 연구"

"빈혈·암 등 치료법 개발에 기여"

가 -가 +

김다원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20:04]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마국의 그레그 서멘자, 영국의 피터 랫클리프, 미국의 윌리엄 케일린

 

올해 노벨 생리의학상은 미국의 윌리엄 케일린과 그레그 서멘자, 영국의 피터 랫클리프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카롤린스카 연구소 노벨위원회는 7(현지시간) 산소 농도에 따른 세포의 적응 기전에 관한 연구 공로를 인정해 이들 3명을 2019년 노벨 생리의학상 공동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케일린과 서멘자는 각각 하버드의대와 존스홉킨스의대 소속이며, 랫클리프는 옥스퍼드대학에 몸담고 있다.

        

이들은 세포가 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을 밝혀내 빈혈과 암 등 혈중 산소농도와 관련된 질환의 치료법 수립에 기여했다고 노벨위원회는 평가했다.

 

이들은 세포가 저()산소 농도에 적응하는 과정에 'HIF-1'이란 유전자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케일린 등은 2016'미국의 노벨상' 또는 '예비 노벨상'으로 불리는 래스커상을 수상해 그동안 노벨 생리의학상의 유력한 후보군으로 자주 거론됐다.

 

수상자에게는 상금 총 900만크로나(109천만원)가 주어진다시상식은 1210일에 열린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