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SK, 불화수소 국산화 성공…"반도체 라인에 투입 시작"

가 -가 +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10/02 [21:08]

  /연합뉴스                                                          

SK하이닉스가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 중 하나인 액체 불화수소(식각액)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액체 불화수소는 반도체 원판인 웨이퍼를 깎고 불순물을 없애는 데 쓰이는 핵심 소재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2지난 1일부터 일부 생산라인에 일본산 액체 불화수소 대신 국산 제품을 투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액체 불화수소를 램테크놀러지에서 공급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램테크놀러지는 200110월 설립된 반도체 공정용 화학소재 전문 기업이다. 중국산 원료를 수입해 재가공한 불화수소 제품과 자체 생산분 등을 모아 SK하이닉스에 납품하고 있다. 램테크놀러지의 액체 불화수소 공급 가능 물량은 연 7000t 수준으로 SK하이닉스 전체 수요량의 절반 정도다.

 

SK하이닉스와 램테크놀러지는 지난해 말부터 액체 불화수소 생산을 함께 준비했고, 지난달 최종 품질 시험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도 지난달부터 일부 생산라인에서 국산 액체 불화수소를 사용하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상대적으로 덜 민감한생산 라인에서 일본 제품 대신 국내에서 생산한 액체 불화수소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가 액체 불화수소(식각액) 수출 승인을 차일피일 미루는 상황에서 국산화소식이 들려오자 국내 반도체업계에선 한숨 돌렸다는 반응이 나왔다. 일본은 지난 8월부터 순차적으로 포토레지스트(감광액), 기체 불화수소, 플루오린 폴리이미드의 수출을 허가했다.

    

 

하지만 액체 불화수소 수출은 서류 보완등의 이유를 내세워 승인하지 않고 있다. 국내 업계에선 액체 불화수소가 웨이퍼 식각(깎아내는 것)과 불순물 제거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되기 때문에 일본이 의도적으로수출 승인을 미루는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액체 불화수소 수출 허가가 늦어지면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제품 품질 테스트에 더욱 속도를 냈을 것이라며 일본의 수출규제가 핵심 소재 국산화의 발판이 됐다고 평가했다.

  

디스플레이업계에선 반도체업계보다 빠른 속도로 액체 불화수소 국산화가 이뤄지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달 초 액체 불화수소 일부 국산화 소식을 알렸다. 이달엔 생산라인에 투입되는 액체 불화수소 100%를 국산화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디스플레이도 최근 국산 액체 불화수소 테스트를 끝내고 조만간 생산라인에 투입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기체 불화수소 수출 두 건을 허가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시작된 이후 반도체 핵심 소재 3종 관련 수출 승인 건수는 총 일곱 건이다. 이번에 수출 승인된 기체 불화수소는 SK하이닉스, 삼성전자가 각각 수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 수입 물량이 허가를 받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