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다이소, 축구장 20개 크기 부산물류센터 가동…2500억 투입 ‘허브센터’ 열어

“더 싸고 빠르게”

가 -가 +

손경숙 기자
기사입력 2019/09/26 [13:12]

25일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에 문을 연 아성다이소의 통합물류센터 ‘부산허브센터’. 아성다이소


국내에 ‘1000원 숍’ 열풍을 일으키며 균일가 생활용품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아성다이소가 부산에 대규모 물류센터를 열고 ‘제2의 전성기’를 준비하고 있다. 아성다이소는 새 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가성비 제품을 확대하는 한편 일본 중국 등에 대한 수출 규모를 늘려 국내외 시장을 모두 잡겠다는 전략이다.

 

아성다이소는 25일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도시에서 스마트 통합물류센터 ‘부산허브센터’ 오픈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강호갑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2017년 11월 착공해 총 2500여억 원이 투입된 부산허브센터는 약 7만4000m² 크기로 축구장 20개와 맞먹는다. 지하 1층∼지상 5층으로 구성된 센터는 기존 경기 용인의 남사허브센터와 함께 전국 1300여 개 다이소 매장의 물류를 담당할 예정이다.

 

아성다이소는 부산 신항만에 인접한 새 물류센터를 해외 수출입 전진기지로 활용해 글로벌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선다는 전략이다. 매년 1300억 원 규모의 상품을 일본에 수출했던 아성다이소는 이번 센터 오픈으로 대일 수출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중국에 진출한 200여 개 매장에도 지금보다 신속하게 상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이소는 물류센터 가동으로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제품을 더 싸고 빠르게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보다 더 많은 상품을 센터에 미리 확보할 수 있어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여러 제품을 제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