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안산·시흥∼여의도' 신안산선 첫 삽…2024년 개통

1시간 넘던 한양대·원시역~여의도 20~30여분으로 단축

가 -가 +

조응태 기자
기사입력 2019/09/09 [22:42]

 경기 서남부권과 서울 도심, 경부고속철도 광명역 등을 연결하는 신안산선 복선전철 건설사업9일 착공식을 하고 공사에 들어갔다.오는 2024년 준공이 목표다.

                                

 

 민선 7기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도민 교통불편 해소 및 수도권 균형발전 도모를 위해 교통분야 공약으로 내걸었던 신안산선 복선전철 조기착공이 실현된 것으로, 경기 서남부지역에서 서울로 출퇴근하는 도민들의 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9일 안산시청에서 열린 신안산선 복선전철 착공식에 참석해 신안산선 복선전철 건설사업은 경기서부지역 발전 뿐 아니라 경기도 전역의 큰 발전을 가져올 정말 중요한 사업이라며 도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사업인 만큼 경기도가 할 수 있는 최선의 협조를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한 지자체장과 여러 국회의원이 열심히 노력한 덕분에 기나긴 기다림의 마침표를 찍게 됐다라며 오랜 기다림만큼이나 신안산선은 수도권남부지역의 교통혁명을 몰고 올 것이다. 지역주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신안산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신안산선 복선전철 사업은 안산 한양대역에서 광명역을 거쳐 서울 여의도 역에 이르는 30km 전 구간과 장래역에서 원시, 시흥시청, 광명역으로 이어지는 13km 일부구간을 포함, 44.7km 구간을 잇는 전철로를 건설하는 공사다.

 

특히 신안산선은 지하 40m 이하 땅속 공간을 활용해 조성돼 지하매설물이나 지상토지 등의 영향을 받지 않고 최대 시속 110km/h로 운행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신안산선 복선전철이 개통될 경우, 한양대 ERICA캠퍼스에서 서울 여의도까지 지하철(4호선)으로 1시간 넘게 걸리던 이동시간이 25분으로 크게 단축되는 것은 물론 서해안 원시역에서 여의도까지 이동시간도 1시간 9분에서 36분으로 줄어들게 된다.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