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황교안 "국가전복 꿈꿨던 조국 법무장관 지명 말도 안돼"

가 -가 +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8/12 [10:25]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국가전복을 꿈꿨던 사람을 법무부 장관에 지명한 것은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가 1993년 울산대 교수 재직 당시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사노맹) 사건에 연루돼 국가보안법 위반으로 실형을 받은 전력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사노맹은 무장봉기에 의한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탈취계획을 세우고 자살용 독극물 캡슐까지 만들었던 반국가 조직이었다"며 "과연 조 전 수석이 이 일들에 대해서 자기반성을 한 일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 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는다는 것이 도대체 말이 되는 이야기냐"며 "그렇지 않아도 우리 안보가 위태로운 상황인데 이런 사람이 법무부장관이 되면 검찰이 과연 제대로 공정한 수사를 할 수 있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과거 정권에서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했을 때 민주당은 검찰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최악의 측근인사라고 비판했었다"며 "이 정권이 이러고도 민주주의를 이야기할 자격이 있는가. 이 사람에게 공정한 법치를 기대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조 전 수석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는 동안에도 비뚤어지고 편향된 인식을 여지없이 드러내고, 정부와 견해가 다른 국민들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사람이었다"며 "무소불위의 사법 권력을 이용해서 야당을 탄압하고 과거의 비리를 덮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죽하면 서울대 제자들의 '부끄러운 동문' 투표에서 압도적 1위를 기록하겠느냐"며 "문재인 대통령이 또다시 국회를 무시하고 조 전 수석의 법무부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국민들이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며 즉각 조국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