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손학규 "일본의 경제 제재, ‘범국가 비상대책기구’ 구성 제안"

"정치권,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지혜를 모아야"

가 -가 +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7/10 [10:08]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0일, 일본의 경제 제재에 대해 “국민 감정과 도덕적 우위만 고집할 때가 아니다”며 “대일 외교 전문가와 전현직 외교관으로 구성된 ‘범국가 비상대책기구’ 구성과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와 민간 뿐 아니라 정치권도 이념과 진영을 떠나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서도 "원내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국회 차원 결의안에 합의한 만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도 이 회동에 참여할 것을 촉구한다"며 "대한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온 국민이 나서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한 "문재인 정부의 소극적 대응이 문제를 키우는 것을 인정해야 한다. 지금 이념과 감정에서 벗어나 문제 해결을 위해 진지하게 노력해야 할 때"라면서 "일본 전문가를 총동원해 일본이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도 정치적 입장이 아니라 국가 이익 차원에서 적극 나서주길 요청한다"고 주문했다.


손 대표는 아울러 "일본 특사를 보내 문제 해결에 실무적 절차를 마련할 것도 제안한다"며 "국민 감정과 도덕적 우위만 고집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국가의 이익을 먼저 생각하고 기업의 활동 공간을 국가가 만들어줘야 한다. 대일 전문가, 전현직 외교관으로 구성된 범대책기구를 만들 것을 다시 한번 제안한다"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등으로 대책기구 수립을 거듭 촉구했다.


손 대표는 “한국 증시는 벌써부터 급락하고 흔들리고 있다”면서 “일본 언론들조차 이번 경제 보복 조치가 일본 경제에 미칠 피해를 한목소리로 우려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국가 간 자유무역의 원칙에 정면으로 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