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인영 "윤석열 후보, 인사청문회의 단골 주제관련 문제된 게 없다"

가 -가 +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7/10 [10:43]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그 동안 인사청문회의 단골 주제였던 위장전입, 투기, 음주운전, 논문표절 등과 관련 무엇 하나 문제된 게 없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에게 거짓과 위증의 굴레를 씌우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윤우진 전 서울용산세무서장 변호사 소개 논란과 관련된 야당의 '위증' 공세엔 "답변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지만 곧바로 유감 표명을 했다."며 "그것이 중대한 흠결이나 결격 사유는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자는 소신있는 수사로 좌천 당하기도 했지만 강직함과 투철한 사명감으로 검사의 본분을 잃지 않았다"며 "그렇기에 권력의 눈치를 보지 않을 것이고 검찰의 중립성, 독립성을 확고하게 강화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와 관련해서 "야당의 묻지마 반대로 추경 심사가 난항에 빠지고 있다"며 "오직 삭감과 심사 거부만 주장하는 한국당의 태도는 어깃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대로 라면 하반기 경기 하방리스크 대응도,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부품산업 육성도 제때 국회 문턱을 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추경이 제때 경제, 민생에 쓰이게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차질없는 추경 심사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