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손학규 "청와대 정책실장 김상조 임명....경제를 살리려면 기업 중시 신호 줘야"

가 -가 +

김진혁 기자
기사입력 2019/06/24 [10:30]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1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김진혁 기자

 

[한국NGO신문]김진혁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4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임명된 데 대해 “이런 인사를 청와대 경제라인에 임명하면 어떤 기업이 환영하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김상조 정책실장은 재벌 저격수로 이름난 분으로 그 별명에 걸맞게 공정거래위원장 재임 중 ‘재벌 혼내느라 늦었다’는 발언을 했었다." 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재벌을 때려잡겠다는 사람이 정책실장이 됐는데 어느 기업이 정부를 신뢰하겠느냐. 정부가 경제를 살리려면 기업을 중시한다는 신호를 줘야 한다”며 “그렇지 않아도 어려운 경제가 어떻게 될지 참으로 우려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이 경제회복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는 것으로 봐도 충분할 것”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어 손 대표는 청와대 경제수석에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을 임명한 데 대해서도 “이 수석은 청와대 일자리 비서관 하다가 차관으로 나간 뒤 다시 돌아온 전형적인 회전문 인사로 결국 또 코드인사”라며 “정책 기조를 바꿀 인사가 들어서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은 철학을 바꿔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한  북한 어선의 ‘입항 귀순’ 사건과 관련해선 “정부와 국방부는 삼척항 인근에서 접수했다며 마치 나포한 것처럼 얘기했지만 군과 당국이 이번 사건을 은폐·축소하려는 의혹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국회 차원의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은 국방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결의안을 냈다. 국방장관 뿐 아니라 청와대도 책임 있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며 “정부에선 (북한 주민) 4명 중 2명을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돌려보냈는데 사건이 규명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렇게 빨리 돌려보낸 일은 없다. 정부의 분명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문 정권을 압박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한국NGO신문. All rights reserved.